•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내가 알던 아버지는 진짜일까?

‘빨치산의 딸’로 등단한 정지아 작가
장편소설 ‘아버지의 해방일지’ 출간
아버지 장례식으로 그린 70년대 서사

2022년 09월 06일(화) 18:31
‘빨치산의 딸’로 등단했던 정지아 작가가 32년 만에 아버지 이야기를 다룬 장편소설 ‘아버지의 해방일지’(창비)를 출간했다.

소설은 ‘전직 빨치산’ 아버지의 죽음 이후 3일이라는 시간을 현재적 배경으로 다루지만, 장례식장에서 얽히고설킨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해방 이후 70년 현대사의 질곡이 생생하게 드러난다. 웅장한 스케일과 함께 손을 놓을 수 없는 몰입감을 동시에 안겨주는 소설이다.

“아버지가 죽었다. 전봇대에 머리를 박고, 평생을 정색하고 살아온 아버지가 전봇대에 머리를 박고 진지 일색의 삶을 마감한 것이다. 만우절은 아니었다.”

첫 챕터에서 보듯 ‘아버지의 해방일지’는 진중한 주제의식에도 불구하고 ‘각 잡고’ 진지한 소설이 아니다. 남도의 구수한 입말로 풀어낸 일화들은 저마다 서글프지만 피식피식 웃기고, “울분이 솟다 말고 ‘긍게 사람이제’ 한마디로 가슴이 따뜻”(추천사·김미월)해진다.

아버지는 빨치산이었다. 일제강점기가 끝난 직후 평등한 세상을 꿈꾸며 싸웠으나 처절하게 패배했다. 동지들은 하나둘 죽었고, 아버지는 위장 자수로 조직을 재건하려 하지만 그마저 실패했다. 그럼에도 아버지는 자본주의 한국에서 평생을 사회주의자로 살았다. 평등한 세상이 올 거라는 믿음을 포기하지 않았고, 생판 초면인 이들의 어려움도 무시하지 않았다.

‘나’는 그런 아버지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 조금 우스꽝스럽게 생각한다. 누구나 배불리 먹고 차별 없이 교육받는 세상이 이미 이뤄진 마당에 혁명을 목전에 둔 듯 행동하는 아버지의 모습은 누가 봐도 블랙코미디에 가깝기 때문이다. 그렇게 평행선을 달려온 ‘나’와 아버지. 그런 아버지가 죽었다. 노동절 새벽, 전봇대에 머리를 박고.

이 이야기는 크게 네 줄기로 이뤄진다. 첫 번째는 아버지와 평생을 반목해온, 그의 동생인 작은아버지와의 이야기다. ‘빨갱이’ 형 때문에 집안이 망했다고 생각하는 작은아버지는, 형의 죽음을 알리는 전화를 대꾸도 없이 끊을 만큼 냉담하다.

두 번째는 구례에서 아버지가 사귀어온 친구들의 이야기다. 이들의 면면은 실로 다양하고 입체적이라 살펴보는 것만으로 한편의 시트콤을 보는 듯하다. 아버지의 소학교 동창이자 시계방을 운영하는 박 선생. 그는 평생을 군인과 교련선생으로 살아왔기 때문에 대척점에 있지만 아버지의 둘도 없는 친구다.

세번째는 ‘나’와 아버지의 이야기다.‘빨치산의 딸’로 힘들게 살아온 딸이 아버지를 이해하는 과정이다. 아버지의 죽음 이후 ‘나’는 내가 알던 아버지의 얼굴이 아주 일부였음을 깨닫는다. 아버지의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면들이 밝혀지고, 사람들을 감화시킨 담대한 모습들도 드러난다.

마지막 네 번째는 어머니와 아버지 사이의 일화들이다. 이들은 서사의 무게를 한층 발랄하게 만들며 독자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빨치산의 딸’을 내고 판매금지를 겪었던 작가는 32년 후 자유자재로 이야기를 다루는 관록과, 마지막 페이지까지 독자의 손을 꼭 붙들어놓는 대가의 면모를 갖춰 돌아왔다. ‘아버지의 해방일지’는 미스터리 같은 한 남자가 헤쳐온 역사의 격랑, 그 안에서 발견하는 끝끝내 강인한 우리의 인생을 보여준다.

정 작가는 1965년 구례에서 태어나 중앙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 박사과정을 마쳤다. 1990년 장편소설 ‘빨치산의 딸’을 펴내며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199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고욤나무’가 당선됐다. 소설집 ‘행복’ ‘봄빛’ ‘숲의 대화’ ‘자본주의의 적’ 등이 있다. 김유정문학상, 심훈문학대상, 이효석문학상, 한무숙문학상, 올해의 소설상, 노근리 평화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