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대학부설연구소, 10곳 중 7곳 ‘유령연구소’
2022년 08월 15일(월) 18:20
광주지역 4년제 대학부설연구소 대부분이 유명무실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5일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에 따르면 시민모임이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지난 2020년 광주지역 4년제 국립·사립대학 11곳의 대학부설연구소 현황을 분석한 결과, 연구 인력을 배치하지 않거나 학술대회 등 연구 실적이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국립·사립대학 11개교가 운영하는 부설연구소 156곳 중 전임연구원이 없는 곳은 132곳(84.6%)에 달했다.

국립대의 경우 전체 연구소의 77.9%(74곳), 사립대는 무려 95.1%(58곳)에 해당하는 연구소가 전임연구원 없이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구소당 전임연구원은 평균 1명에도 못 미치는 0.6명을 기록했다.

이중 123곳(78.8%) 연구소는 학술 행사를 한 번도 열지 않았고, 연구소 1곳당 학술 행사 개최 횟수는 평균 0.7회에 불과했다.

국제학술대회 개최실적도 매우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남대 대학부설연구소(5곳)만 유일하게 5회의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으며, 사립대의 개최실적은 전무했다.

연구원도 없고, 학술대회도 열지 않은 소위 ‘유령 연구소’는 10곳 중 7곳에 달했다.

시민모임은 “대학 부설연구소를 마구잡이로 만들어 놓고도 제대로 운영하지 않는 이유는 시류에 따라 사회적 관심을 받는 연구주제에 단지 ‘이미지 개선용’으로 대학이 휩쓸리는 등 연구에 대한 진정성은 없고, 연구 이외의 목적에 휘둘리기 때문이다”며 “그나마 국립대의 경우 ‘국립학교설치령’에 근거 최소 3년에 한 번씩 평가해 대학부설연구소 존폐를 결정하도록 하고 있으나, 구체적 기준이 없어 실효성 있게 관리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립대의 경우 대학부설연구소 관련 법령상 근거가 없고, 학칙이나 내부규정에 따라 관리될 수밖에 없는데 문제가 더 곪기 쉽고 방치되기 쉽다”며 “대학은 대학부설연구소를 내실 있게 운영할 수 있도록 연구소 운영 실태를 전면적으로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