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대병원 유튜브, 전립선비대증이란?

비뇨의학과 유성현 교수 출연

2022년 08월 10일(수) 18:32
비뇨의학과 유성현 교수 출연



국립대병원 교수가 직접 출연해 건강정보를 생생하게 전달하는 전남대학교병원 유튜브 ‘건강메아리’에 비뇨의학과 유성현 교수가 출연해 전립선비대증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전달했다.

10일 전남대병원에 따르면 전립선비대증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남성호르몬의 작용에 의하여 조금씩 커지게 되는데, 30세 전후가 되면 약 밤톨(20gm) 정도의 크기가 된다.

40세 이후에 본격적으로 비대가 시작돼 여러 가지 배뇨장애 증상 등을 호소하게 된다.

특히 우리나라 전립선비대증 환자는 10년 전에 비해 4~6배 가량 증가했으며 점점 더 많아지고 있는 추세다.

전남대병원 유튜브에 출연한 유성현 교수는 “전립선비대증은 야간뇨, 빈뇨, 약뇨, 잔뇨감 등이 있으며 초기에는 아주 경한 증상으로 나타나지만 비대증이 진행되면서 강도가 심해져 일상생활에서 불편이 커지게 된다”며 “자칫 치료시기를 놓치면 방광이 과팽창되어 방광기능의 회복이 불가능해질 수도 있는 만큼 적절한 시기에 병원에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교수는 이어 “치료방법은 대기관찰요법, 약물치료, 수술치료 등 3가지가 있는데 무조건적인 약물치료를 하지 않는 만큼 본인이 하부 요로증상이 있을 경우 비뇨의학과 방문을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유 교수는 전립선비대증의 예방방법으로 규칙적인 생활과 충분한 휴식, 장기간 앉아있는 것을 피해야 하며 건전하고 적절한 성생활과 규칙적인 운동이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한편, 유 교수가 출연한 ‘전립선비대증’편의 더 자세한 내용은 전남대병원 공식 유튜브에서 확인하면 된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