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조종태 광주고검장, 전남대 총동창회 ‘1호 명예회원’

김선남 전남매일 대표·정성택 전남대 총장 등 참석

2022년 08월 08일(월) 19:01
조종태 광주고등검찰청 검사장이 전남대학교 총동창회 제1호 명예회원이 됐다.

전남대 총동창회는 8일 오전 11시 전남대 대학본부 1층 세미나실에서 조종태 광주고검장에게 전남대 총동창회에 명예회원 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날 명예회원 증서 전달식에는 정성택 전남대 총장과 김선남 전남매일 대표이사, 조성희 전남대 총동창회장(싸이버테크㈜ 대표), 최희동 상임부회장, 허정전 전 총동창회장(에덴산부인과 원장), 정인채 전 총동창회장(새천년건설 회장), 박승현 전 총동창회장(영진건설 회장) 등이 참석해 조종태 광주고검장이 동창회원이 된 것을 축하했다.

조성희 총동창회장은 “조종태 광주고검장이 전남대 총동창회 제1호 명예회원이 되신 것을 40만 동문과 더불어 축하한다”며 “신임 조종태 회원도 전남대 동문들을 가족처럼 대해주시고, 앞으로 큰 업적을 남겨 전남대 동문으로서 대학과 총동창회의 발전에 기여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조종태 광주고검장은 “오랜 공직생활 가운데 호남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호남만의 매력, 특히 존중과 배려의 정신에 늘 경의를 느껴왔다”며 “전남대 명예동창회원으로 받아주신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고, 이 영광을 기리기 위해 더욱 명예롭고 자랑스러운 회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정성택 전남대 총장은 “전남대는 나라가 위기와 혼란에 처할 때마다 분연히 떨쳐 일어나 시대의 울림을 온 몸으로 외쳐 왔다”며 “비록 출신 대학은 다르지만 조종태 고검장도 30여 년 동안 국가에 봉사하며 안전한 대학민국 공동체를 위해 정의와 인권의 파수꾼 역할을 다해 온 만큼, 전남대 동문으로서의 자격이 충분하다”고 축하했다.

김선남 전남매일 대표이사는 “전남대학교 없는 대한민국은 생각할 수 없을 만큼, 전남대는 개교 70주년을 맞은 지금까지 국가가 필요로 하는 수많은 인재를 배출해 왔다”며 “오늘 그 많은 인재 중에 조종태 고검장이 동창회원으로 합류하게 된 것을 더없이 기쁘게 생각하고,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 함안 출신인 조종태 광주고검장은 제35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수원지검, 서울 동부지검, 전주지검 정읍지청장, 광주고검 차장검사 등을 거친 뒤 지난해 6월 광주고검장으로 부임했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