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파출소 피습’ 부실 대응 경찰관 대기발령
2022년 07월 05일(화) 18:56
[전남매일=곽재영 기자] 최근 전남 여수의 한 파출소에 화살총을 들고 난입한 괴한을 붙잡는 과정에서 부실하게 대응했다는 의혹을 받는 경찰관이 대기발령 조처됐다.

여수경찰서는 최근 모 파출소에 근무하는 A팀장을 본서로 대기 발령했다고 5일 밝혔다.

A팀장을 비롯한 파출소 직원들은 지난달 30일 오전 2시 15분께 복면을 쓴 20대가 파출소에 들어와 화살총을 쏘고 달아났지만, 현장에서 부실하게 대응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사건 당시 파출소 직원들은 괴한이 화살총을 쏘자 급하게 몸을 숨겼으며, 피의자 조사실에 있던 경찰관이 휴대전화로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형사들을 투입해 집으로 달아난 범인을 붙잡았다.

경찰은 현장 대응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 일단 팀장을 대기발령 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적 파장이 크기 때문에 현장 지휘를 맡았던 팀장을 대기 발령했다”며 “위법 사항이 나오면 징계 조치할 계획이며 시민이 불안하지 않도록 현장 대응 교육을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 대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여수=곽재영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