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한국농어촌공사, 기록관리협의체 출범

광주·전남 소재 14개 공공기관 협력
투명 행정구현·기록문화 발전 모색

2022년 07월 05일(화) 18:16
한국농어촌공사는 5일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 세미나실에서 광주전남 소재 14개 공공기관과 함께 ‘기록관리 협의체’를 출범했다. /한국농어촌 공사 제공
한국농어촌공사는 5일 나주시에 소재한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 세미나실에서 공공기관의 투명하고 책임있는 행정구현을 위한 ‘기록관리 협의체’를 출범했다.

‘기록관리 협의체’는 광주·전남 소재 14개 공공기관이 참여해 기록물 관리에 대한 현안을 논의하고, 기관 간 상호협력을 통해 중요기록물에 대한 주요 과제를 발굴하는 등 기록문화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공공기관 협의체다. 참여 공공기관은 한국농어촌공사,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전력, 한국전력거래소, 한국콘텐츠진흥원, 한전KDN, 한전KPS, 전남개발공사 등 총 14곳이다.

이에 14개 공공기관은 협의체를 통해 투명한 기록물 프로세스 및 기록물의 안전한 보존 방안을 마련하고, 기관 간 상호발전을 위한 포럼을 실시해 지역 기록관리 문화 확산에도 앞장 설 예정이다.

이병호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우리 공사는 114년의 역사가 담긴 가치 있는 기록물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기록물의 관리와 보존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협의체를 통해 의미 있는 공통 과제를 발굴하는 등 기록관리 분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지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