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함평, 100원 행복택시 74개 마을로 확대

이달부터 운행
1인당 매월 2~6회 이용 가능

2022년 07월 04일(월) 18:06
함평군이 교통 불편지역 주민들의 발이 되는 ‘100원 행복택시’ 운행 지역을 확대했다.

함평군은 “행복택시 운행마을 선정기준을 버스승차장에서 마을회관까지 거리가 800m 이상에서 600m 이상으로 완화했다”고 4일 밝혔다.

완화된 기준에 따라 ‘행복택시’ 운행지역이 7월부터 기존 47개리 59개 마을에서 60개리 74개 마을로 확대됐다.

추가지역은 ▲해보면(중귀·상모·주현) ▲함평읍(칠언·자명동) ▲월야면(순천·주전) ▲신광면(냉천) ▲손불면(어전·덕산) ▲대동면(용목골) ▲나산면(원우치·화정·신촌) ▲학교면(재생원) 등 15개 마을이다.

이용대상은 노약자, 거동불편자 등 사회적 취약계층이며, 1회당 100원에 매월 2~6회 행복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

함평군 관계자는 “지난해 행복택시 이용객 수는 2만3,500여 명으로 교통 소외 지역 주민의 이동편익 증진에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함평=윤예중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