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공·폐가 정비사업 방안 시급하다
2022년 07월 03일(일) 18:51
1
동구의 폐가촌들이 늘어나면서 쓰레기 불법투기, 도시 미관 훼손, 각종 안전사고 등이 발생해 주민들이 신음하고 있다.

동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공·폐가 정비사업’을 진행 중이지만 지지부진한 상태다.

공·폐가 정비사업은 지자체에서 버려진 공·폐가들을 텃밭이나 공영주차장 등 공공부지로 바꾸는 사업이다.

하지만 해당 사업으로 지난 3년 동안 정비한 공·폐가는 전체 404개소 중 28개소, 약 7% 수준이다.

이마저도 일부는 울타리 등 최소한의 안전조치만 진행한 것도 포함된 수치다.

공·폐가들은 각종 범죄 위험 노출과 안전사고 문제 등 관리를 하지 않으면서 생기는 위험요소가 늘고 있기 때문에 지자체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예전부터 꾸준히 요구돼 왔다.

현재 공·폐가들은 쓰레기 불법 투기장으로 전락됐고, 담장엔 군데군데 깨지고 금이 가 금방이라도 무너질 것처럼 보였지만 통제 없이 주의 스티커 한 장만 붙어 있는 곳이 태반이다. 최근 대형 건설사고가 두 번이나 발생한 광주에서 나오기엔 적절하지 못한 대처다.

도로 주변이 아닌 골목 속 줄지어 있는 폐가들은 노후화돼 자칫하면 도미노처럼 무너질 수 있는 상황이라 더욱 심각하다.

담당 부서는 골목 폐가촌의 경우 장비가 들어갈 수 없어 많은 인력과 예산이 필요하고, 집 주인이 쉽게 내놓지 않아 골목 전체를 정비하기 어렵다는 궤변만 내 놓고 있다. 공영주차장과 텃밭 이외는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해 수수방관인 자세도 문제다.

이와 함께 낙후 지역들 중심으로 진행되던 재개발들도 대형 건설사고가 발생해 기약 없이 밀리고 있다.

결국 지자체의 무관심은 시민들의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 근처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폐건물 주변에서 노심초사하며 거주 하고 있다. 이는 주민들의 행정에 대한 불신으로도 이어진다.

임택 청장은 민선 8기를 시작하면서 ‘머물고 싶은 동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면 언제 터질지 모르는 안전사고 속에 주민들을 방치시킨 것과 다름없다.

민선8기 임택청장이 약속한 타이틀이 부끄럽지 않으려면 지지부진했던 ‘공·폐가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묘안을 내놔야 할 때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