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진, 쌀귀리 본격 수매 돌입

올해 2,000톤, 35억 원 수익 기대
국수·선식·조청 등 가공식품 개발

2022년 06월 30일(목) 18:29
강진군 한 농가에서 쌀귀리를 수매하고 있다./강진군 제공
강진군에서 본격적인 쌀귀리 수매를 시작했다.

온화한 기상여건으로 추위에 약한 쌀귀리 재배 적지로 알려진 강진군은 2008년부터 꾸준한 쌀귀리 재배 기술 및 면적 확대로 전국 최고품질·최대면적의 전진기지로써 확실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강진군에 따르면 올해는 관내 약 250여 농가가 계약재배로 약 700ha의 면적에서 쌀귀리 수확을 마쳤다.

강진군에서 재배되는 쌀귀리 품종은 대부분은 ‘조양’ 품종이지만, 최근 ‘대양’ 품종에서 치매 예방 물질인 Avn-C(아베난쓰라마이드) 성분이 조양보다 11.9배 많다는 연구결과가 나옴에 따라 ‘대양’ 재배 면적을 늘려 올해는 약 20ha정도에서 시범 재배했다.

특히, 지난해 국비사업인 ‘기능성 쌀귀리 품종 조기보급 및 생산단지 육성 시범사업’으로 ‘대양’품종 이용 확대와 가공 제품화를 위한 원료곡 안정 생산의 기반을 조성했다.

올해는 유례 없는 가뭄과 4월 이상 기온으로 수매량이 다소 감소했지만, 지난해 대비 16.6% 오른 금액으로 수매돼 농가 소득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쌀귀리는 보리에 비해 소득이 2배 높은 고소득 월동작물이기 때문에 올해 약 2,000톤, 약 35억 원 매출액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영아 농업기술센터 과장은 “최고품질의 쌀귀리 생산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고품질 재배기술을 보급할 것”이라며 “쌀귀리를 이용한 가공 제품 개발해 많은 소비자가 다양한 형태로 강진 쌀귀리를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은 최근 쌀귀리 국수 개발을 시작으로 고추장·선식·떡·빵·조청, 침출차 등 쌀귀리를 활용한 다양한 가공식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강진=한태선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