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삼성에 3-7 패배
2022년 06월 19일(일) 20:39
1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KIA 선발투수 로니가 1회초 공을 던지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1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3-7로 패했다.

부상을 털고 돌아온 로니는 이날 선발로 나섰으나 3⅓이닝 5실점으로 부진했다.

승부는 경기 초반 갈렸다. KIA는 4회까지 5실점하며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다.

선발 로니는 1회 초부터 삼성 김현준에게 볼넷을 내줬고 2사 후 오재일에게 안타를 허용한 뒤 강민호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로니는 3회 초에도 김현준에게 재차 볼넷을, 삼성 오재일에게 좌월홈런을 허용했다.

이어 4회 초 상대 타자들에게 연속 안타를 차례로 내주며 2실점 후 마운드를 내려왔다.

KIA는 4회 말 1점을 겨우 만회했다. 선두타자 소크라테스의 2루타와 박동원의 1루타로 만든 무사 1,3루때 이창진이 유격수 땅볼로 출루, 3루주자 소크라테스가 홈을 밟았다.

8회 초에는 상대 김태군과 김현준, 오선진에게 안타를 맞으며 2점을 허용했다.

KIA는 9회 말 무사 2,3루에서 박찬호의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2점을 만회했다.

KIA는 오는 21일~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주중 3연전을 치른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