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청년구직자 10명 중 7명 "중소기업 취업 고려"

'일·여가의 균형 보장' 가장 우선 고려

2022년 06월 15일(수) 18:50
원하는 직종에 빨리 취업하는 것을 우선시하는 MZ세대가 늘어나면서 청년구직자 10명 중 7명이 중소기업 취업을 고려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중소기업중앙회가 청년(만 18~34세) 구직자 1,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2022년 청년 일자리 인식 조사결과’에 따르면 청년구직자 73.4%가 중소기업 취업을 고려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응답자 중 연령이 높거나(30대 이상 79.4%) 근로경험이 있을수록(82.8%) 응답이 높았다.

중소기업 취업을 고려한 가장 큰 이유로는 취업 여건을 고려해서 희망 직종에 빠른 취업이 가능(47.4%)하기 때문이었다. 또한, 구직을 준비하는 방식으로 직무 관련 자격 취득을 위한 시험 준비(75.4%)가 가장 높았고, 인턴십 등 경력개발(36.2%)이 뒤를 이었다.

이는 최근 청년구직자 사이에서 ‘평생 직장’이라는 개념이 사라지면서 기업의 이름보다 원하는 직종에 빨리 취업하는 것을 우선시하는 경향이 있고, 자기계발과 커리어를 추구하는 MZ세대 특징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조사대상 청년구직자의 61.8%는 현재 서류-면접 위주의 채용 시스템이 부적절하다고 응답했으며, 적절하다고 응답(38.2%)한 구직자의 1.6배에 달했다.

서류-면접 위주의 채용 시스템이 부적절하다고 느낀 가장 큰 이유로는 직무와 무관한 질문이나 미숙련 면접관이 심사하는 등 면접 방식의 불합리함(46.3%)을 꼽았으며, 평가 방식을 알리지 않는 등 평가방식이 불공정함(24.7%), 불합격·합격 공지 방식이 적절치 않음(14.4%) 순으로 나타났다.

MZ세대에게는 임금보다 개인 여가 시간 확보, 건강한 대인관계를 중시하는 모습이 더욱 두드러졌다.

청년들이 구직 시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사항은 일과 여가의 균형 보장(33.2%)이었으며, 임금만족도(22.2%), 건강한 조직문화·사내 분위기(15.0%) 순이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