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상>‘반도체학과 증원’ 지방대 배려를
2022년 06월 13일(월) 16:42
<사설상>‘반도체학과 증원’ 지방대 배려를



윤석열 대통령이 반도체 인력 양성과 관련해 교육부를 질타한 이후 한덕수 총리가 적극 나서며 반도체 인력 양성을 위해 학과 증원 및 개설을 검토하고 있다. 해마다 반도체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자 수도권 대학과 지방대에서 각각 1만 명씩 균형 있게 육성하는 방안이 흘러나오고 있다. 이 과정에서 수도권 대학보다는 지방대에서 정원을 늘리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지역 정치권에서도 지방대 살리기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윤영덕 의원은 성명을 통해 “수도권 대학만이 반도체 인력을 양성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도 위험한 발상이지만, 국가균형발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고민의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다는 점에서 윤 정부의 무개념 국정운영은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도권 대학 정원 규제부터 완화하려고 하는 것은 지방대 살리기와 지역 균형발전을 전혀 염두에 두지 않은 몰상식한 행태”라며 “지방대와 첨단 분야 전체가 상생하는 방안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기정 광주시장 당선인도 “수도권 대학에만 반도체 학과 입학 정원 증원을 맡겨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반도체학과 증원 및 개설을 수도권 대학에 넘겨주는 것에 반대하는 것은 합리적인 지적이다. 당연히 첨단산업과 인력 양성을 지방으로 돌려야 수도권 집중을 막을 수 있다. 특히 새 정부의 정책적인 배려와 지원이 필수적이다. 한 총리는 이와 관련 “수도권에 사람이 조금 더 몰릴 수 있지만 경북대, 부산대 등 지방에도 좋은 대학이 많다. 이런 곳을 키워야 한다”며 “카이스트 지방분원들이 상당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영남권 대학을 예로 들었는데 광주와 전남 등에도 학과 개설이 필수적임을 인식해야 할 것이다. 한편, 호남 정치권의 새 정부에 대한 여러 가지 서운함을 알겠지만 새 정부가 지방대의 반도체학과 개설 및 증원을 강구하는 점을 감안하면 ‘무개념’, ‘몰상식한 행태’라고 원색적으로 몰아붙이는 것은 다소 거북스럽다고 하겠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