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중기청, 백년가게·소공인 선정

광주 7곳·전남 13곳

2022년 06월 12일(일) 17:58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장대교)은 장수 소상공인의 성공모델 확산을 위해 광주·전남지역 백년가게 15개사와 백년소공인 5개사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광주지역은 백년가게 5개사, 백년소공인 2개사, 전남지역은 백년가게 10개사, 백년소공인 3개사가 선정됐다.

이번 선정업체를 포함해 광주·전남의 백년가게는 131개사, 백년소공인은 69개사로 늘었다.

백년가게와 백년소공인은 업력, 경영철학, 제품·서비스뿐만 아니라 가업승계, 사회공헌 등 다양한 부문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한다.

백년가게와 백년소공인으로 선정되면 현판과 성장스토리가 담긴 스토리보드를 지원받고, 온라인 판로 및 시설개선 등 성장지원 사업을 신청할 수 있다. 또 온라인 판로 지원사업을 통해 입점지원, 라이브커머스 등 온라인 진출 관련 기초교육부터 입점판매 전반에 대한 전문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올해부터는 지속가능한 백년가게·백년소공인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선도형(재지정)’을 신설해 지원금액을 상향했다. 스마트오더·디지털사이니지 등 스마트기술 도입과 프랜차이즈화 지원 등 지원내용도 확대했다.

이번에 선정된 백년가게는 역사가 살아 숨쉬고, 과거와 현재를 잇는 지역 대표 명소가 전국 대표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각 분야에서 전통성과 기술성을 인정받은 지역을 대표하는 최고의 명장들도 백년소공인으로 다수 선정됐다.

백년가게·백년소공인 신청은 누리집을 통해 상시로 가능하다. 국민추천제를 통해 국민들이 알고 있는 업체(업력 20년 이상, 백년가게)를 직접 추천할 수도 있다.

광주·전남중기청 장대교 청장은 “코로나19 이후 경영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오랜 경험과 노하우로 지속적인 수익을 창출하는 것이 장수 소상공인에게 있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온라인 비대면 판로지원 분야에서의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