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현대차 투싼, ‘터키 올해의 차’ 수상

승차감·안전성 등 우수성 입증

2022년 06월 09일(목) 18:06
현대차 투싼
현대차 SUV 투싼이 8일 터키자동차기자협회(OGD)가 주최한 ‘터키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터키 올해의 차’ 시상식은 터키자동차협회 소속 자동차 기자 64명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전세계 38대 차량 후보 중 본선에 진출한 7대 차량을 대상으로 평가가 이뤄진다.

평가 항목은 △디자인 △주행성능 △인체 공학 △연비 △탄소 배출량 △안전 장치 △편의 사양 △가격 등이며 현대차 투싼은 심사위원으로부터 총 3,710점을 받아 2위에 오른 혼다 시빅(2,980점)을 압도적인 점수차로 제치고 ‘터키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결선에 오른 모델의 점수는 △오펠 모카(2,790점) △닛산 캐시카이(2,080점)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1,980점) △르노 탈리안트(1,470점) △시트로엥 C4(990점) 등이다.

터키자동차협회 관계자는 “투싼은 디자인과 성능은 물론 승차감, 안전성, 가격 대비 성능 등 다방면에 걸친 테스트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며 “높은 상품 경쟁력으로 결승에 오른 다른 경쟁 모델을 압도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수상으로 2018년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에 이어 2회 수상기록을 세우게 됐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