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교육 아이들 교육이 우선

이나라 사회부 차장대우

2022년 05월 29일(일) 17:51
 6·1 지방선거 날이 가까워지면서 광주시교육감 선거가 과열·혼탁조짐을 보이고 있다.
 최근 일부 후보들 사이에서는 교육감 단일화를 놓고 동상이몽을 펼쳤다. 결국 후보선출 방식 등을 놓고 서로 간의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무산됐다.
 이후 일부 후보들은 함께 단일화 의견을 나눴던 후보를 견제하며 날이 선 비방을 하는 등 좋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특정 이념, 특정 단체와 연관이 있는 후보는 교육감에 당선돼선 안된다며 정치적 대립 구도를 형성하려는 움직임도 있었다.
 광주 학생의 미래를 책임지겠다며 교육감 선거에 출마했다는 후보들이 교육 발전을 위한 고민보다는 오로지 당선을 위해 혈안이 된 듯한 모습을 보여 씁쓸하다.
 선거 비위와 법적 공방도 이어지고 있다. 광주시교육감 A후보 지지자들은 지난 14일 광주 한 식당에서 선거구민·연고자들을 모아 음식을 제공, 현재 검찰조사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 115조(제3자의 기부행위 제한)는 누구든지 선거에 관해 후보자나 소속 정당을 위해 기부 행위를 할 수 없도록 정하고 있다.
 이정선 후보는 광주시민단체와 대립하고 있다. 해당단체는 이 후보가 재직 중인 광주교대에 연구년을 신청하고 교육감선거에 출마했다며 도덕성 등을 놓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후보는 학생들의 수업권을 침해하지 않기 위해 연구년을 적법하게 신청하고 허가를 받은 것이며 해당단체에 법적 조치를 예고한 상황이다. 앞서 단체는 이 후보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현재 광주교육은 대전환 시기에 놓여있다. 코로나19에 따른 기초학력격차와 4차 산업을 위한 미래교육 대비 등 해결과제도 산적해 이번 교육감 선출은 그 어느 때 보다도 중요하다. 교육감은 특권을 누리는 자리가 아니다. 출마한 후보들 또한 학생의 미래를 위해 큰 꿈을 품고 출마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교육감은 자신의 이익을 우선시하기보다 미래교육 발전을 위한 혜안을 갖추고 학생과 교직원 등을 보살펴야 한다. 교육감 선거가 얼마남지 않았다. 인재 양성을 위해 일할 수 있는 교육감은 누구인지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