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올 주말 사전투표로 참정권 행사하자

오선우 정치부 기자

2022년 05월 25일(수) 18:04
선거 당일 투표가 어려운 유권자가 별다른 신고 없이 본 선거일 이전에 투표하는 제도. 바로 사전투표 제도다. 통상적으로 대한민국의 선거일은 법정 공휴일이지만, 평일인 탓에 업무로 바쁜 이나 부재자 등 본투표일에 여유가 없는 이들을 위해 주로 공식 선거일 전주 금·토 이틀간 시행한다.

사전투표는 여러모로 편리한 제도다. 사전투표소가 설치된 곳이라면 자신의 주소지에 해당하지 않은 곳이라도 상관없이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어서다. 사전에 신고할 필요도 없이 신분증만 들고 가면 된다. 기간도 이틀 동안으로 오히려 하루에 끝나는 본투표일보다 넉넉하다. 그만큼 인파도 덜해 오랜 시간 줄 서서 기다릴 일도 없다.

이렇듯 사전투표를 하는데 5분도 걸리지 않지만,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을 보면 그 시간마저도 아까운 이들이 대한민국 전 국민 중 40%에 달한다. 그나마 투표율이 지속해서 상승해 지난 2018년 지선에서는 60.2%를 기록했다. 지난 2002년에는 48.8%에 불과했다.

아무리 광주·전남이 민주당 텃밭이라 ‘공천이 곧 당선’이라고 해도, 무투표 당선자가 쏟아져 자신의 지역구 정치인을 주민이 직접 선택하지 못하는 아이러니가 만연하다고 해도 민주 시민이라면 참정권은 꼭 행사해야 하는 권리이자 의무다.

물론 예년만 못하다고는 하지만 호남에서 여전히 압도적인 민주당 강세에 결과가 불보듯 뻔한 지역도 많다. 그러나 호남민의 정치 인식도 예전과는 다르다.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민주당을 등에 업고도 무소속 후보보다 지지율이 떨어지는 이들도 많다. 2018년 목포시장 선거에서는 292표 차이로 당락이 갈린 바 있다.

지난 3·9대선에서의 1·2위 간 득표 차는 불과 0.73%, 25만표가 채 되지 않았다. 투표율이 단 몇 %만 높았어도 결과는 충분히 바뀔 수 있었다. 광주 서구의 인구만 따져도 25만명이 훨씬 넘으니 말 다한 셈이다.

그러니 호남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적어도 사는 동네와 자기 자신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투표해야 한다. 5분의 시간과 잠깐의 수고로움이 귀찮아 투표권을 포기해버리기에는 참정의 기회를 얻기 위해 지금껏 수많은 이들이 흘렸던 피가 너무 아깝지 않은가.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