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북구, 폭염대응 종합대책 추진

오는 9월30일까지 4개월간
폭염저감시설 장비 운영 등

2022년 05월 22일(일) 17:51
오는 9월30일까지 4개월간

폭염저감시설 장비 운영 등



광주시 북구가 폭염으로 인한 인명·재산피해를 최소화하고 주민들의 쾌적한 여름나기를 위해 소매를 걷어 부쳤다.

22일 북구에 따르면 지난 20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4개월간을 폭염대응 기간으로 하고, ▲폭염대응체계 확립 ▲주민생활 밀착형 폭염대책 ▲폭염저감시설 및 장비 운영·관리 ▲폭염예방홍보 등 4대 추진전략의 종합대책을 운영한다.

먼저, 체계적이고 시스템적인 대응을 위해 관계부서 합동 TF를 구성 운영한다.

지역 내 526개소의 무더위 쉼터를 정비하고, 취약계층 집중관리, 옥외 건설사업장 근로자 등 안전관리 강화, 농·축 보호 및 에너지 관리대책,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본격 운영한다.

또한, 119개의 폭염저감시설을 사전 점검하며, 폭염특보 발령 시 열섬완화를 위한 살수차 운행 준비도 마쳤다.

아울러, 주민대상 각종 교육 및 회의 시 국민행동요령을 적극 전파하고, 마을 및 공동주택 안내방송 등을 통해 가족과 이웃이 돌보는 폭염예방 홍보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북구 관계자는 “올해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50%로 전망돼, 폭염피해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폭염종합대책을 성실히 수행해 폭염으로 인한 주민 피해를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