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주기사의 날’…5·18 당시 차량시위 재연

100여대 옛 전남도청으로 행진

2022년 05월 22일(일) 17:51
5·18민주화운동 당시 차량 시위를 재연한 ‘민주 기사의 날’ 행사가 지난 20일 광주 옛 무등경기장과 금남로 일대에서 열렸다.

1980년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 운수 노동자들이 버스와 택시를 이끌고 계엄군의 저지선이 구축된 옛 전남도청으로 행진한 시위를 기리기 위해서다.

항쟁 당시 흔히 볼 수 있었던 포니 택시 차량 등을 앞세운 택시와 승용차 100여대가 옛 무등경기장에서 옛 전남도청 앞까지 행진했다.

민주기사 동지회 관계자는 “우리는 80년 5월 죽음을 불사하고 차량 행진을 했던 그 날을 기리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며 “당시 광주의 참상을, 비극을 잊지 말자”고 말했다.
/홍승현 기자         홍승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