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무협-전남TP, CEO 포럼 개최

성균관대 이희옥 교수 연사
미-중 경쟁 속 대응전략 제시

2022년 05월 22일(일) 16:05
한국무역협회 광주전남본부와 전남테크노파크가 최근 여수 소노캄 호텔에서 개최한 CEO 포럼에서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이희옥 교수가 연사를 진행하고 있다./무협 광주전남본부 제공
한국무역협회 광주전남본부(본부장 이권재)와 전남테크노파크(원장 유동국)는 최근 여수 소노캄 호텔에서 ‘미-중 전략경쟁과 중국의 대전환, 우리 기업에 주는 함의’를 주제로 CEO 포럼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무역포럼은 80여명의 기업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남 동부권 소재 기업들간 네트워킹 장을 마련하기 위해 2020년부터 개최하고 있다.

이날 연사로 나선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이희옥 교수는 코로나 팬데믹 속 중국은 산업 변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미국과 중국의 관계는 장기적 ‘전략경쟁’의 형태를 보이고 있어 당분간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며 “중국은 내수경제를 활성화시켜 제조와 미래산업을 결합함으로써 서구의 대중국 봉쇄를 최대한 극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중국내 공급망이 왜곡되고 있고 시진핑 집권과 맞물려 중국이 반독점 및 기업활동 규제 등을 펼치며 경영환경이 위축되고 있는데다, 만연한 사회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기에 기업들은 이를 충분히 고려하며 진출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농업, 제조기반 신기술, 우주항공 등 중국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은 장기적으로 진출 전망이 밝은 반면, 사교육, 의료산업, 엔터테인먼트 분야는 중국의 집중적 규제가 있는만큼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무역협회 이권재 광주전남본부장은 “미-중 패권갈등은 양국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이를 둘러싼 주요국들도 얽혀있는 복잡한 문제이다”며 “이번 포럼이 급변하는 미-중 관계 속 우리 수출 기업들이 새로운 비즈니스 전략을 수립하는데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혜린 기자         김혜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