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에 뿌려진 민주주의 씨앗…“오월 계승 통합의 길로”

오늘 기념행사 어떻게
유공자·유족·학생 등 2천명 참석
당시 고등학생 시민군 사연 소개

2022년 05월 17일(화) 21:04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유족등 참석자들이 헌화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국가보훈처는 오는 18일 오전 10시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기념식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 조치 해제에 따라 5·18민주유공자와 유족, 정부인사, 각계대표, 학생 등 2,000여명 규모로 확대해 진행된다.

‘오월을 드립니다’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기념식은 5·18민주유공자와 유족들에게는 진실규명을 통한 용서와 화해로 아픔을 치유하고, 국민들에게는 광주로부터 뿌려진 민주주의의 씨앗을 소중하게 가꿔 희망 가득한 오월을 함께 만들어 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헌화 및 분향, 국민의례, 경과보고, 추모공연,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55분간 진행된다.

헌화·분향에는 5·18 관련 단체장과 5·18민주화운동 참여 학교 후배 학생들이 함께 동참해 5·18 희생영령을 추모한다.

이후 5·18민주화운동의 진실과 역사적 의미, 다짐을 담은 경과보고를 대학생 2명이 진행한다.

추모공연은 ‘오월의 진실’이라는 주제를 담은 영상으로 시작해 기념식장 공연으로 이어진다.

영상은 영화 ‘택시 운전사’를 본떠 ‘오월의 택시, 진실을 향해 달린다’라는 내용으로 뮤지컬 ‘광주’에서 윤상원 열사 역을 맡은 배우 이지훈이 택시 운전사 역할로 나온다.

5·18 역사전문가인 최정기 전남대 교수가 동승해 5·18 명칭의 유래 등 역사적 사실을 전달한다.

이어 오월 당시 고등학생 시민군으로 참여한 민주유공자 김향득 사진작가의 이야기와 5·18에 참여했다 부상을 입고 투병 중에 끝내 숨진 오빠를 그리워하는 김형미 오월어머니집 관장 등의 사연이 소개된다.

영상은 최종 목적지인 국립 5·18민주묘지에 택시가 도착하는 것으로 마무리되며, 이후 택시에서 내린 배우 이지훈이 오월어머니 합창단, 어린이 합창단과 함께 5·18 영령들을 추모하는 ‘오월의 노래’를 함께 부를 예정이다.

기념사 후에는 ‘오월의 희망’이라는 주제로 기념공연이 이어지며, 기념공연이 끝나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참석자 전원이 제창하면서 기념식이 마무리된다.

보훈처는 이번 기념식을 앞두고 5·18민주화운동 3개 사단법인이 지난해 1월 국가유공자법 개정 후 1년 5개월 만에 공법단체로 출범이 마무리돼 의미가 더 크다고 밝혔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5·18 정신 위에 굳건히 뿌리를 내리고 있다”면서 “이번 기념식을 통해 국민 모두가 5·18의 고귀한 정신을 오롯이 계승해 희망 가득한 오월을 함께 만들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환준 기자
#202205180100060440001871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