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T, 중고 휴대전화 ‘민트폰’ 서비스 개편

환급률 50%→최대 100% 확대

2022년 03월 13일(일) 18:15
KT는 중고 휴대전화 ‘민트폰’ 구매 1년 후 단말기를 반납하는 고객에게 구매가격을 환급해주는 ‘민트폰 바이백’의 환급률을 기존 50%에서 최대 100%로 높였다.
[전남매일=김혜린 기자]KT는 중고 휴대전화 ‘민트폰’의 기기 반납 프로그램 ‘민트폰 바이백’의 환급률을 높이고 온라인에서 민트폰을 살 수 있게 서비스를 개편했다고 13일 밝혔다.

KT는 작년 8월 중고거래 기업 번개장터와 제휴해 민트폰을 출시했다.

엄격한 품질 검수를 거친 중고 휴대전화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며, 분실·파손 위험이 높은 어린이, 기본 기능 위주로 사용하는 부모님, 영업직·택배 기사 등의 업무용 휴대전화 등으로 적합하다고 KT는 설명했다.

KT는 민트폰 구매 1년 후 단말기를 반납하는 고객에게 구매가격을 환급해주는 ‘민트폰 바이백’의 환급률을 기존 최대 50%에서 최대 100%로 높였다.

예를 들어 S급 중고 아이폰11 64GB를 60만5,000원에 구매한 뒤 1년 후에 파손이나 손상 없이 반납하면 부가세 5만5,000원을 빼고 55만원을 계좌로 돌려 받을 수 있다.

번개장터는 외관상 최상의 상태인 S·A급 중고폰을 세척하고 새로 포장해 민트폰으로 제공한다.

구매 후 3개월간 무상 애프터서비스(AS)가 제공되며 2만원 상당 유료 서비스에 가입하면 AS를 1년 더 받을 수 있다.

재판매될 중고 휴대전화는 ‘블랑코 데이터 삭제 솔루션’(BMDE)을 통해 데이터가 복원 불가 수준으로 완전히 삭제되기 때문에 개인 정보 유출 위험이 차단된다고 KT는 덧붙였다.

민트폰은 온라인 사이트에서 구매할 수 있다. 실물을 확인하고 구매를 원하면 사이트 ‘매장안내’에서 대리점을 찾으면 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