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탄소중립형 스마트공장배움터 문 열었다

중진공, 호남연수원서 개소식
ICT기술 적용 체험공간 구축
제조라인 태양광에너지 활용

2022년 03월 08일(화) 18:30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8일 오후 광주시 호남연수원에서 탄소중립형 스마트공장배움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사진 왼쪽 다섯번째부터 문영훈 광주시 행정부시장,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장대교 광주전남중기청장./중진공 제공
[전남매일=김혜린 기자] 광주에 탄소중립형 스마트공장배움터가 문을 열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은 8일 오후 광주시 호남연수원에 탄소중립형 스마트공장배움터를 구축하고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과 문영훈 광주시 행정 부시장을 비롯해 지역 중소벤처기업 단체장 및 회원사 등이 참석해 스마트공장배움터 개소를 축하하고 기술시연을 참관했다. 개소식은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해 진행됐다.

중진공은 지난해 2월부터 약 13개월에 걸쳐 광주스마트공장배움터 구축을 진행했다. 주요 시설로는 최신의 ICT 기술을 적용한 교육용 제조라인, 가상현실을 구현한 VR실습실, PLC실습실 등이 있다. 이들 교육장은 연수생들이 실제 제품을 생산하면서 스마트공장의 구성 및 운영을 직접 경험해 볼 수 있게 했다.

광주 호남연수원 탄소중립형 스마트공장배움터에 구축된 실습장비의 모습./중진공 제공
이날 광주에 개소한 배움터는 교육용 제조라인에 태양광에너지를 활용함으로써 탄소중립 개념을 실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VR장비를 활용해 가상현실 공간에서 다양한 스마트공장의 작동 실습이 가능하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호남연수원 스마트공장배움터는 스마트 제조, 디지털 뉴딜을 이끌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우수한 인적자원을 공급하는 성장의 마중물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중진공은 지자체,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지역기업의 제조현장 스마트화를 이끌고, 호남 지역산업의 혁신과 도약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전했다.

8일 개소한 호남연수원 탄소중립형 스마트공장배움터에서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과 문영훈 광주시 행정부시장을 비롯해 지역 중기단체장이 배움터를 둘러보고 있다./중진공 제공
한편 중진공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정책에 발맞춰 배움터 구축 및 운영을 통한 전문인력 양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17년 안산 중소벤처기업연수원을 시작으로 전주, 창원, 경산, 천안에 이어 올해 광주 호남연수원까지 전국에 총 6개소의 스마트공장배움터 구축을 완료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