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민주당 전남도의원들 "정치보복 선언 윤석열 막겠다"
2022년 02월 10일(목) 18:51
이광일 전남도의회 더물어민주당 원대대표 등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윤석열의 보복정치 선언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전남도의회 제공
[전남매일=정근산 기자]더불어민주당 소속 전남도의원들은 10일 “이재명 후보와 함께 대선에서 승리해 정치보복을 선언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막겠다”고 밝혔다.

전남도의원들은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가 자신을 임명한 정부를 향해 보복정치를 선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집권하면 전 정권 적폐청산으로 수사할 것인가라는 물음에 윤석열은 할 것이라고 뻔뻔한 보복정치를 밝혔다”며 “윤 후보가 마치 대통령이 다 된 것처럼 검은 본색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대중 대통령은 전두환을 사면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얼마 전 박근혜를 사면했다”며 “이것이 바로 통합의 정치다. 이명박이 노무현 대통령을 치졸한 정치보복으로 죽음에 이르게 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평생 검사만 했던 윤 후보이기에 행정부 수장을 꿈꾸면서도 그토록 쉽게 하명 수사한다는 말을 한 것은 삼권분립 민주주의 기본조차 모르는 소리다”며 “정치적 이득을 꾀한 전직 검찰총장이 사죄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도의원들은 또 “문재인 정부가 과거 정부의 적폐 청산과 국정농단 심판에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맡겼고 검찰총장까지 고속 승진을 시켜준 사람이 윤석열이다”며 “만일 문재인 정부에 적폐라 할 만한 것이 있다면 그 책임의 상당 부분은 윤석열에게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의원들은 “자신을 임명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수사가 필요하다면 그 첫 번째는 윤석열이 돼야 한다”며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는 이번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검찰이 윤석열 사단의 손아귀에서 놀아나는 것을 막겠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