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송영길 "폐업한 자영업자 손실보상 등 사각지대 지원 추진"

“문재인정부 마지막 추경, 보다 두텁고 범위 확대해야”

2022년 01월 29일(토) 10:56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9일 코로나 피해 보상 확대를 위한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 “폐업한 자영업자의 손실보상 등 보상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에 대한 지원을 추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세세한 부분을 다 점검해서 (보상의) 대상, 폭을 넓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추경이라고 할 수 있는데, 3~4개월 넘는 기간 동안 자영업자의 피폐한 삶을 보전하는 마지막 추경이 될 것”이라며 “보다 두텁고 대상과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게 민주당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4차에 걸쳐 한 번도 지원받지 못한 사람도 많아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의 불만이 상당히 팽배해져 있다”면서 “특별고용 노동자, 법인 택시 기사, 버스 기사, 문화 예술인 등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소상공인 대상 방역지원금) 300만원 규모를 더 두텁게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방역 보강을 위해 공공 의료 확충을 위한 인건비 지원과 민간 병상 확보를 위한 지원을 다 검토해 2월 초 민주당 안을 구체적으로 확정해 적극적으로 정부와 협의해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