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

총액의 50% 기업당 최대 300만 원 지급

2022년 01월 27일(목) 18:02
[전남매일=오선우 기자]광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이 외상거래로 인한 자금난의 위험에 대비할 수 있도록 매출채권 보험의 보험료를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채권보험은 중소기업이 거래처에 외상판매를 하고 대금을 회수하지 못해 손실금이 발생할 경우 연쇄 도산 방지 및 경영 안전망 역할을 수행하는 공적보험제도다.

광주시는 신용보증기금에 3억 원을 출연해 매출채권 보험료의 50%를 기업당 최대 300만 원 한도로 자금 소진 시까지 지원한다. 또 신용보증기금은 우대지원으로 중소기업 매출채권 보험료를 10% 할인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광주 소재 중소기업으로 제조업, 도매업, 서비스업 등 매출채권보험 보험계약 대상 업종을 영위하고 있으면 된다.

보험료 지원과 관련된 내용은 신용보증기금 광주신용보험센터(062-607-9261)로 문의하면 된다.

손항환 시 기업육성과장은 “지역 중소기업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판로확대 및 경영 안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선우 기자         오선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