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회재 "여순사건 유족 한 풀어지길"
2022년 01월 23일(일) 18:28
김회재
[전남매일=강병운 기자]여순사건 특별법 시행에 맞춰 여순사건 희생자와 유족들의 피해신고가 74년 만에 시작된다.

전남도와 여수시는 지난 21일부터 여수·순천지역 등 읍·면·동 신고센터에서 희생자와 유족 등의 진 상규명 신고를 받는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국회의원(여수 을)은 이날 “유족분들의 한이 풀어지실 수 있도록 신속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신고는 21일부터 내년 1월 20일까지 1년 동안 신고센터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접수가 가능하다. 도에서 신고센터를 읍·면·동 279곳에 설치하고 사실조사 인력도 50명까지 채용할 방침이다.

여순위원회는 21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 본관 9층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

실무위원회는 24일 전남도청에서 1차 회의를 열고 진상 규명 신고 접수와 조사, 희생자와 유족 심사를 위한 조사 등을 진행한다.

실무위원회에는 전남도 김영록 지사·문금주 행정부지사·김기홍 자치행정국장, 전남교육청 위경종 교육국장, 전북도 김미정 자치행정국장, 경남도 박일동 자치행정국장 등 6명이 당연직으로 참여한다.

김 의원은 “여순 사건의 완전한 진상 규명과 진정한 명예 회복이 이제부터 시작된다. 너무 많은 시간을 기다리셨던 유족과 피해자분들의 한이 조금이나마 풀리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강병운 기자         강병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