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사설> 광주·전남 오미크론 차단 고삐죄야
2022년 01월 23일(일) 17:34
코로나19 오미크론 대유행이 초읽기에 들어가자 정부가 기존 방역 체계를 바꿨다. 광주·전남지역에는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을 늘리고 고위험군에게만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하기로 했다.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될 것에 대비해 방역체계를 전환한 것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수본)는 최근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투약 대상을 60세 이상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또 오미크론 감염자가 많은 광주시와 전남도, 경기도 평택·안성 4개 지역에서 오는 26일부터 고위험군만 PCR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했다.

중수본은 오미크론 변이 우세지역인 광주·전남지역의 단순 감염 의심자에게 15~30분 만에 검사 결과가 나오는 신속항원검사(본인 5,000원 부담)와 자가 검사 키트를 활용하기로 했다. 백신 접종 완료자의 격리기간도 10일에서 7일로 줄였다.

전문가들은 오미크론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조만간 코로나 5차 대유행이 시작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특히 이번 주 초반에 하루 확진자가 7,000명을 돌파할 것이라고 한다. 이번 주말부터는 닷새 동안의 긴 설 연휴가 시작된다. 연휴 대이동으로 오미크론 확산 위험성이 더욱 커질 것이 분명하다.

검사와 추적, 치료의 패러다임이 바뀐 만큼 당국과 의료계의 협조와 소통이 중요하다. 지난해 단계적 일상회복 정책이 성과를 거두지 못한 만큼 이번에는 신속한 대응이 절실하다. 경증 환자 치료를 하는 동네 병·의원과 협의가 원활하게 해서 현장에서 혼선이 빚어지지 않게 해야 한다. 최근 방역패스 논란이 빚어진 것을 보더라도 획일적인 강압 조치는 위기 극복에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 방역 당국과 국민 개개인 모두 다시 긴장의 고삐를 죄야 할 때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