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고향사랑기부제 전담부서 신설

전남사랑도민 활성화 등 추진

2022년 01월 19일(수) 19:01
[전남매일=길용현 기자] 전남도가 2023년 1월 고향사랑 기부제 시행을 앞두고 성공적 제도 안착과 시행을 위해 전담부서를 신설했다.

19일 전남도에 따르면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이 자신의 고향이나 원하는 광역 및 기초 자치단체에 일정 금액(연간 최대 500만 원)을 기부하고, 지자체는 이를 재원으로 지역 발전에 활용하는 제도다.

전남도는 사전 준비를 위해 2021년 12월 고향사랑기부금 토론회를 마련해 시군, 농민단체, 기관 등에 고향사랑기부금법의 추진경과, 정책제언, 해외사례 분석(일본 고향납세) 등 성공적 제도 도입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서기관을 단장으로 하는 ‘고향사랑추진단’을 발족해 고향사랑기부제 범도민 인식 제고와 참여 확대, 기부 활성화 방안 강구를 비롯해 답례품 개발지원, 출향도민 교류·협력 및 전남사랑도민증 활성화 등 제도 시행 대책을 추진토록 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고향사랑기부제 관계법령 제정 및 시스템 구축, 공무원 교육, 출향도민 지원 등 차질없는 사전 준비로 제도를 성공적으로 정착시킬 방침이다”며 “전남사랑도민증과 고향사랑기부제의 연계를 통해 지역 발전에 상승 효과를 가져오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길용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