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대형연구시설 구축 균형발전 이뤄야

길용현 정치부 차장대우

2022년 01월 12일(수) 14:59
저출산 고령화로 지방인구 절벽현상이 가속화되고 수도권 편중현상이 심화하면서 지방의 경쟁력 강화가 주요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은 미래세대들이 먹고 살 새로운 성장동력산업 찾기에 분주한 모습이다.

2022년 새해 화두로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미래 100년 대비’를 제시한 것도 지방소멸에 대한 위기의식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광주는 고자기장연구소·AI반도체특화단지 등을, 전남은 초강력레이저센터·인공 태양공학 연구소·우주발사체산업클러스터 등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다.

양 시·도는 대형 과학인프라를 통해 연관산업·기업을 끌어들여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전략을 세웠다.

과학연구기관은 그 자체만으로도 대형사업이지만 단순히 과학기술 개발에 그치지 않고 연관산업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져 지역의 미래성장 동력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는다.

특히 전남의 경우 올해 3월 개교할 한전공대를 생각하면 과학인프라 구축이 어느때 보다 시급한 상황이다.

한전공대의 연구 역량을 높이는 차원에서 그렇고, 국토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절대적이기 때문이다.

부동산, 교육, 환경, 교통 문제 등 대부분의 문제가 수도권 집중화 때문에 생겨났고 지방은 갈수록 메말라 심각한 소멸위기해 처해있다.

이러한 불균형과 불평등을 깨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점점 어두워 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수도권·충청·영남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구·인프라 등이 열악한 광주·전남은 국가 대형 프로젝트에서 늘 뒷전으로 밀려났었다.

지금 우리나라에 필요한 것은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는 것보다 피폐해 가는 지역의 심각성을 헤아리는 정책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이재명·윤석열 등 여·야 유력 대선 주자들도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한 국가 균형발전을 핵심 전략으로 추진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내고있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