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현대차그룹 메타버스 시무식

정의선 회장 “가능성을 일상으로 실현”

2022년 01월 03일(월) 18:13
[전남매일=황애란 기자]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3일 신년회를 열고 “가능성을 고객의 일상으로 실현하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올해는 처음으로 메타버스를 활용한 비대면 신년회를 열어 재계의 관심을 끌었다.

정 회장은 이날 현대차그룹이 자체 구축한 메타버스의 ‘라이브 스테이션’ 무대에서 영상을 통해 전 세계 임직원들과 이같은 내용의 새해 메시지를 공유했다. 메타버스는 현실세계와 같은 사회, 경제, 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 가상세계다. 현대차그룹은 임직원을 위한 메타버스 ‘현대차그룹 파크(HMG 파크)’에서 전 세계 임직원들이 자신만의 아바타로 만나 새해 인사를 나눌 수 있도록 했다.

정 회장은 이날 새해 메시지에서 “고객들이 가장 신뢰하고, 만족하는 친환경 톱 티어 브랜드가 되기 위한 기반을 확실하게 다지겠다”며 친환경 선두 브랜드 위상을 확고히 하겠다는 목표를 분명히 했다.

현대차그룹은 새로운 시대의 고객 라이프 스타일에 부합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동화 상품의 핵심인 모터, 배터리, 첨단소재를 비롯한 차세대 기술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실행하기 위한 연구개발, 생산, 판매, 고객관리의 전 영역에서 ‘전동화 체제로의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올해는 아이오닉6, GV70 전동화모델, 니로EV, EV6 고성능 모델을 출시해 고객 선택의 폭을 확장할 계획이다.

정 회장은 소프트웨어 원천기술 확보를 강조했다.

정 회장은 “그룹이 추구하는 미래 최첨단 상품의 경쟁력은 인공지능을 비롯한 소프트웨어 원천기술 확보 여부에 달려있다”면서 “우수인재가 있는 곳에 AI 연구소를 설치해 관련 분야의 역량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개방형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교류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신성장 분야로 선정해 집중 육성하고 있는 자율주행, 로보틱스, UAM과 같은 미래사업 영역에서 스마트 솔루션을 구체적으로 제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미래 가능성을 고객의 일상으로 연결하기 위한 노력들이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모든 임직원들의 부단한 노력과 역량이 결집돼야 가능하다”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ESG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사회와 모범적 소통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회장
#2022010301000086000002232#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