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코로나19 이후 가치 소비 농산물로 확대

농정원 빅데이터 분석 결과 탄소중립·채식 키워드

2021년 12월 28일(화) 19:52
[전남매일=황애란 기자]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하 농정원)은 코로나19 이후 가치를 지향하는 소비문화가 확대됨에 따라 농산물 소비 트렌드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농산물 가치 소비 활성화 양상과 2021년 농산물 소비 특성을 파악하기 위해 2019년 1월부터 지난 11월까지 언론, 블로그, 카페, 커뮤니티, 트위터 등 약 43만건을 분석했다.

올해 농산물 및 농작물 구매·소비 관련 온라인 정보량(15만4,741건 추정)은 2019년(11만5,248건) 대비 약 34%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을 겪는 농가들을 지원하기 위한 민·관 노력(농산물 꾸러미 전달, 특산물 할인 판매 등)이 언론을 통해 다수 보도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가치 소비 키워드 언급량은 2019년(117건)과 비교해 올해(2,246건) 약 18배 증가했다. 기여·상생 등 추구 가치 관련 키워드 언급이 확대됐다. 이는 식품 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 구조) 경영 ▲소비 위축 품목 농가 지원 ▲아프간 난민 수용 응원·지원 등 가치 소비 사례들이 다수 보도되면서 키워드 언급이 확대된 것으로 추측된다.

농산물 가치 소비시 주요 고려 요인으로는 공익 측면에서 탄소 저감, 개인 측면에서 채식(비건)으로 확인됐다. 올해 친환경에 대한 언급이 빠르게 늘면서 탄소 저감이 새롭게 떠오르는 공익 가치로 확인됐다. 또 지원·도움 등 농가 지원 방안에 대한 언급도 증가했음을 확인했다.

개인 가치 키워드 분석 결과 2019년은 가격, 브랜드, 프리미엄 등 비용 측면이 주목받았으나, 올해 들어 채식(비건), 동물 복지 등 가치관·신념이 더 주목받았다.

소비 품목으로는 샐러드, 간편식에 대한 언급이 증가했으며, 구매 채널 온라인 플랫폼, 편의점 등 온·오프라인 전반에 걸쳐 확대된 것으로 분석됐다. 2019년은 사과, 고구마 등 원물 관련 품목에 소비가 집중된 반면 올해는 샐러드, 간편식 등 2차 가공식품 관련 소비 품목이 증가했다.

농정원 농식품소비본부 김백주 본부장은 “농산물 가치 소비 취지에 깊이 공감한다”며 “친환경 농산물, 동물 복지 등 농식품의 다양한 가치 소비 형태를 알려 공익 가치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