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김나윤 시의원 "영락공원 관리·운영 상생방안 마련을"

"안정적 운영 위해 노력해야"

2021년 12월 14일(화) 19:00
[전남매일=오선우 기자]영락공원 운영과 관련해 지역주민과 상생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김나윤 의원(더불어민주당·북구6)은 14일 시의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영락공원 운영 주체인 광주도시공사는 효령동 지역주민을 동반자로 인식하고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개원 당시 혐오시설로 인식된 영락공원 조성을 위해 효령동 4개 마을 주민들로 구성된 효령영농조합 법인에 장사시설 부대사업 운영권을 주고 있다.

김 의원은 “영락공원 안팎에서 유족들을 상대로 호객행위가 자행되는 탓에 주민들이 결성한 효령법인의 매출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영락공원 내 도시공사와 효령법인 상주인원 간 갑질 문제 및 도시공사가 제례 관리업무를 외부업체에 맡기는 문제 등으로 공사와 법인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효령동 지역 주민은 지역경제 발전의 기대를 뒤로하고 혐오시설을 대승적 차원에서 유치했고, 내부 문제 해결 없는 시설 확충은 무의미하다”며 “시 정책으로 인해 생겨난 효령법인을 지금처럼 방치하지 말고 영락공원 운영주체인 도시공사와 상생방안 마련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