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반재신 시의원 "광주·전남 상생과제 책임 떠넘기기 표류"

군공항 이전사업·혁신도시 기금 등

2021년 12월 14일(화) 19:00
[전남매일=오선우 기자]광주·전남 상생 과제가 시·도지사의 선거용 시간벌기와 자구노력 없는 책임 떠넘기기로 표류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반재신 의원(더불어민주당·북구1)은 14일 시의회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광주시와 전남도는 이달 초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를 개최했지만 핵심 의제에 대한 실질적 진전은 없었다”고 꼬집었다.

반 의원은 상생위가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국가 주도 추진을 공동노력한다’는 입장을 낸 것과 관련해 “시·도는 자신들의 일을 국가에 떠넘겼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정부가 이전 절차별로 기한을 설정하는 특별법을 제정한다고 해도 ‘이전 대상지 선정’과 ‘대상지역 주민설득’에 시·도가 협력하고 적극성을 띄지 않는 한 책임공방만 반복될 뿐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빛가람혁신도시 공동발전기금 조성 및 발전재단 설립문제도 온전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며 “제2차 공공기관 이전문제’가 현실화됐을 때 광주와 전남이 어떤 갈등을 빚을지 보여주는 적나라한 예고편”이라고 비판했다.

반 의원은 “지금부터라도 광주 군공항과 민간공항 통합 이전,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발전기금 조성 및 발전재단 설립 등 주요 사안에 대한 해결책 마련과 함께 ‘호남권 초광역 협력’의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추진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선우 기자         오선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