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남해화학 집단해고, 전남도 적극 나서야”

이보라미 전남도의원 “비정규직 2년마다 거리 내몰아”

2021년 12월 13일(월) 18:46
[전남매일=정근산 기자]되풀이되고 있는 여수 남해화학 비정규직 노동자 집단해고에 대해 전남도가 적극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남도의회 이보라미 의원(정의당·영암2)은 최근 열린 제358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남해화학 비정규직 노동자 집단해고 문제에 대해 전남도 차원의 적극 개입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남해화학에서 지난 2017년과 2019년에 이어 최근 세 번째 하청업체 비정규직 노동자 35명이 집단해고 됐다”며 “2년마다 반복되는 집단해고의 원인은 남해화학이 하청업체 입찰시 고용승계 조항을 2017년부터 삭제한 뒤 최저가 입찰제를 시행했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어 “남해화학은 농민들이 사용하는 비료를 생산하는 회사로, 농민들과 농협, 각종 보조금 등을 통해 엄청난 이윤을 내고 있고 농협도 세금과 도민들의 도움 없이는 생존할 수 없는 곳이다” 며 “농민들의 자식인 노동자들에게 일자리를 창출해줘도 모자랄 판인데 이들을 거리로 내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농협과 남해화학은 사회적 책임을 지는 자세로 업체 입찰시 고용승계 의무 조항을 포함시키고, 최저가 입찰제가 아닌 업무수행 능력 평가 및 경영상태 평가 등 종합적인 판단을 해야한다”며 “전남도 역시 각종 보조금 지원 여부 재고를 포함해 남해화학에 대한 산업보건안전 점검, 환경오염물질 점검, 소방 점검 등 행정력을 동원해 잘못된 경영 방침을 바로잡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