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요동치는 전남 자치단체장 선거판

길용현 정치부 차장대우

2021년 12월 09일(목) 18:27
내년 6·1지방선거가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남지역 자치단체장 선거판이 요동치고 있다.

각종 비리 연루, 선거법 위반 의혹, 불출마 선언 등으로 현직 단체장중 다수가 불출마 또는 중도 낙마가 예상되고 있어서다.

나주·화순·강진·광양 등에서 현직 단체장의 불출마 또는 중도 낙마의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이들 지역에서는 현직 단체장들이 불출마를 선언했거나 일부는 각종 의혹에 휩쓸려 사법기관의 수사를 받고 있다.

여기에 더불어민주당이 소속 현역 단체장을 대상으로 하위 20%를 걸러내는 평가를 진행하고 있는 것도 선거판의 큰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이제까지 민주당의 선출직 후보 공천 절차인 권리당원 투표 방식은 현역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구조였다.

지역구의 선거 조직을 중심으로 권리당원을 가입시키고, 모집한 당원들의 득표수를 확보하면 손쉽게 공천권을 따낼 수 있었다.

이처럼 참신한 인재들의 진입자체가 어려운 ‘기울어진 운동장’ 구도에서 재선 또는 3선을 노리는 유력 후보에 맞선 정치 신인들의 선전은 기대하기 어려웠다.

민주당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지역 정서를 보이고 있는 광주·전남의 경우 그동안 지방선출직 공직자들이 부동산 투기, 음주 운전, 성추문 등 잦은 일탈 등으로 지탄을 받아왔다.

이번에 민주당이 도입한 선출직 평가는 후보자 검증 과정에서 주민들의 정서에 어긋나는 부적격 후보를 가려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

변화와 새정치를 갈망하고 다선에 대해 반감을 갖는 유권자들이 늘면서 현직 단체장들의 재선·3선 등 다선 도전은 예전처럼 쉽지 않아 보이는게 사실이다.

또 전문성을 갖춘 지방 고위 공직자, 광역의원, 중앙부처 출신 행정가 등 쟁쟁한 후보군들이 난립해 유권자들의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있는 것도 선거판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민주당의 이번 평가를 통해 엄격한 기준과 잣대로 부적격 후보를 걸러내고 유권자들이 납득하고 신뢰할 수 있는 옥석이 가려지기를 바란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