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엄원상 '10월의 영플레이어상'
2021년 11월 04일(목) 18:13
[전남매일=조혜원 기자]10월 프로축구 K리그1에서 2골 1도움을 올린 광주FC의 엄원상(22)이 ‘이달의 영플레이어’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광주의 측면 공격수 엄원상이 10월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이달의 영플레이어상’은 K리그1에서 뛰는 한국 국적의 만 23세 이하(1998년 이후 출생)로 K리그 공식경기에 처음 출장한 연도로부터 3년이 지나지 않은 선수들 중 매달 가장 큰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진다.

이 조건들을 충족하면서 해당 월 소속팀의 총 경기 시간 중 절반 이상을 소화한 선수가 후보에 들며, 연맹 기술위원회 산하 기술연구그룹(TSG) 위원들의 논의와 투표를 통해 최종 수상자를 가린다.

10월 수상 후보에는 16명이 이름을 올렸는데 이 중 광주가 엄원상과 이희균, 엄지성, 허율 등 가장 많은 4명의 후보를 배출했고, 엄원상이 다른 후보들을 제치고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광주 유스팀인 금호고 출신으로 2019시즌 광주에서 프로에 데뷔한 엄원상은 올 시즌 정규리그 23경기에서 5골 1도움을 올렸다.

이달 1일에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5~6차전에 나설 한국 국가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10월의 영플레이어로 뽑힌 엄원상은 트로피와 함께 상금을 받는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