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농지법 위반’ 기성용 부친 혐의 부인
2021년 10월 27일(수) 19:04
[전남매일=최환준 기자] 농지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축구선수 기성용의 아버지 기영옥(64·전 광주FC 단장)씨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일부 부인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기씨 측은 전날 광주지법 형사6단독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 농지 취득 자격 부정 발급은 인정하나 시세 차익 목적으로 사들인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기씨는 2016년 아들 기성용과 함께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 농지 등 10여개 필지를 50여억원에 사들이면서 허위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하고 토지 일부의 형질을 불법적으로 변경한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은 기성용이 “아버지가 축구센터를 건립하겠다고 해서 돈만 보냈다”는 취지로 진술한 점 등을 토대로 기성용에 대해서는 혐의를 적용하지 않았다. 그러나 기씨가 아들 모르게 허위로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했다고 보고 사문서위조 및 행사 혐의도 추가로 적용했다. /최환준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