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국도 77호선 개발’ 농지 부정 취득 18명 적발

투기 목적으로 농지 사들여

2021년 10월 27일(수) 19:00
[전남매일=최환준 기자] 영농 의사 없이 투기 목적으로 국도 주변 농지를 사들인 이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목포경찰서는 농지법 위반 등 혐의로 A씨(60) 등 18명을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2017년부터 최근까지 영농 의사가 없으면서도 농지 취득 자격 증명을 부정하게 취득해 국도 77호선(신안 압해~율도~달리도~해남 화원) 일대 농지 4만1,411㎡를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국도 77호선은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선정돼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받아 개발이 가시화해 교각 공사가 이뤄졌고 목포 달리도·율도 일대 지가도 올랐다.

A씨 등이 매입할 당시 3.3㎡당 3만∼10만원이던 땅값은 40만원까지 급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중 상당수의 주민등록지나 실거주지가 서울·경기·광주 등이고 농지를 취득하면서 제출한 영농계획서를 이행하지도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김동균 기자         김동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