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전남 전통시장 화재 대책 시급하다
2021년 10월 19일(화) 18:07
광주와 전남에 있는 전통시장에서 최근 5년간 16건의 화재가 발생해 18억여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하지만 피해 복구를 지원하는 화재공제 가입은 저조하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광주 서구갑)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광주 전남 전통시장의 8,875개 점포 가운데 화재공제에 가입하지 않은 점포는 7,137개로 80%에 이른다.

광주·전남 전통시장은 화재 안전에도 취약했다. 광주·전남지역 127개 시장 중 화재 위험이 높은 C·D·E 등급은 76개로 60%를 차지했다. 특히 여수 덕양시장, 벌교 매일시장 등 8개 시장은 화재 안전 최하위 등급인 E등급을 받아 큰 피해가 우려된다.

전통시장 화재 공제 사업은 지난 2017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전통시장 화재를 예방하고 사고가 났을 때 시장 상인들이 보상받을 수 있게 하자는 취지에서다. 그러나 정부가 지원해서 민간 보험사보다 보험료가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상인들이 부담스럽다며 가입을 꺼리고 있는 게 현실이다.

사정이 이렇다면 정부나 지자체 차원에서 납입 보험료를 보조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전통시장은 오래된 소규모 점포가 밀집돼 있고 전기 배선이 낡고 가연성이 큰 상품이 많다. 리모델링이 많이 이뤄졌지만 화재가 났을 때 대형 사고로 번질 위험성이 상존하고 있는 셈이다.

전통시장은 화재가 나면 피해 규모가 큰 만큼 지원 방안을 검토해보는 것도 필요하다. 공공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필요하다. 화재 위험성이 큰 전통 재래시장이 이런 '화재 취약 상황'에 방치돼 있는 상황을 더 두고 볼 순 없는 일이다. 이제 곧 겨울이다. 자치단체와 상인회에서 관심을 가져할 때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