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신룡지구 연구개발특구 해제기한 연장

과기부 연구개발특구심의위원회서 결정 통보

2021년 10월 18일(월) 19:15
광주시청 전경
[전남매일=오선우 기자]광주 신룡지구의 연구개발특구 해제 기한이 연장돼 부족한 산업용지에 숨통이 트이게 됐다.

광주시는 지난 6월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신청한 ‘신룡지구 연구개발특구 해제기한 연장요청’이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의·의결로 최종 연장 결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해제기한이 연장된 신룡지구는 면적이 345만㎡이다. 연장 기한은 오는 2024년 10월 17일까지 3년간으로, 광주시는 개발을 통해 미래 산업용지 부족분을 해소할 수 있게 돼 인공지능 및 드론산업, 5G 기반 ICT 산업 등 육성 계획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광주시는 연구개발특구 내 연구소기업과 첨단기술기업 등이 지속적으로 세금감면과 자금지원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과기부에 특구 해제기한 연장신청을 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해제기한 연장을 위해 지난 6월 신룡지구 특구개발계획 타당성조사 용역을 추진했다. 이어, 광주도시공사와 협약을 체결해 문화재 지표조사 용역 추진 등 신룡지구 개발을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2022년 본예산에는 ‘신룡지구 특구개발계획 수립 용역비’를 편성할 계획이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대형프로젝트 추진을 위해서는 산업단지 확보가 전제돼야 하는데 신룡지구가 연구개발특구로 지위를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돼 광주시의 역점 미래 먹거리산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며 “향후 특화단지 조성과 기업 유치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연장된 특구지역은 광주특구 신룡지구(345만㎡), 대덕특구 탑립·전민지구(122만 7,000㎡), 대동·금탄지구(157만 1,000㎡), 관평지구(81만 3,000㎡), 대구특구 재활산업특화단지(59만 8,000㎡), 부산특구 첨단복합지구(463만 5,000㎡) 등이다.
/오선우 기자         오선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