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이용섭 시장 “구간 경계조정 내년 지선 이후 추진”
2021년 10월 18일(월) 19:10
이용섭 광주시장
이용섭 광주시장이 현재 지역 간 이해관계가 엇갈려 지지부진한 광주 자치구 간 경계조정에 대해 내년 지방선거 이후 재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8일 광주시의회에서 열린 제302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김점기 의원이 긴급현안질문을 통해 자치구간 경계조정을 올해 안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이용섭 시장이 “내년 민선 8기가 시작되면 본격적으로 논의를 시작하고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자치구간 인구 불균형이 극에 달해 동구의 경우 인구수 10만명선 아래로 떨어질 위기에 처했으며 재정마저 열악해 형평성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면서 “1억이 넘는 혈세를 들여 연구용역을 진행했고, 개편안도 채택한 상태지만 광주시는 올해 들어 경계조정과 관련해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답변에 나선 이 시장은 광주시 균형발전과 기형적 선거구 개선을 위해 경계조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도 충분히 사전 준비 단계를 거친 다음 내년에 있을 선거 이후 추진하게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시장은 “민선7기에서 경계조정을 마무리하기 위해 자치구 인센티브를 마련하는 한편 지역 국회의원, 시의원, 구청장, 구의회 등과 수차례 협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면서 “특히 다른구로 편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에서는 ‘총론 찬성, 각론 반대’의 입장을 강하게 표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에서 무리하게 추진할 경우 당장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모두가 뜻을 합해야 하는 시점에서 지역사회를 분열을 야기할 수 있다”면서 “내년에 지방선거가 있어 지역정치인들이 구간 조정에 동의하기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 논의 시기를 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지역구 감소 우려에 대해서도 다음 총선 전까지 충분히 추진할 수 있다고 장담했다.

이 시장은 “구간 경계조정은 법령 규정상 관련 구청에서 건의가 있어야 진행될 수 있으므로 시가 밀어붙여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면서 “이런 정치적 문제는 일의 선후와 완급을 잘 따져서 시기 선택을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선우 기자         오선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