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진,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준비 박차

강진읍·병영면 주민설명회 개최

2021년 09월 23일(목) 16:30
강진군 병영면 동삼인 마을 주민설명회에서 주민들이 2022년도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강진군 제공
강진군이 국가균형위 공모사업인 ‘2022년도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3일 강진군에 따르면 군은 최근 강진읍 송정마을과 병영면 동삼인 마을 주민 각각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명회를 갖고 사업 방향과 목적 설명을 설명, 주민 의견수렴을 통해 마을에 필요한 사업을 발굴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사업은 농어촌 오지마을을 대상으로 주민의 안전한 주거환경을 확보해 기본적인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된다.

사업에 최종 선정되면 국비를 포함해 최대 20억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주민 안전확보, 주거환경 개선, 휴먼케어 활동 지원, 주택 정비, 주민역량 강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이승옥 군수는 “군은 지방비 부담은 덜고 사업의 질을 높여 군민들에게 안정된 시설과 생활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공모사업 선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내년도 공모사업도 취약지역 여건 개선의 필요성을 적극 피력해 선정돼 군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어촌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올해 말까지 사업 신청을 하고 내년도 1월 전라남도 1차 심사를 거쳐 2월에 국가균형위 서면평가와 종합평가를 거치게 된다. 이후 3월에 최종 선정 결과가 발표된다.

지금까지 강진군은 지난 2017년 강진읍 남포마을(18억 원), 2019년 군동면 영포마을(21억 원), 2021년 강진읍 장동마을(19억 원), 작천면 내동마을(20억 원)이 공모사업에 선정돼 마을환경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강진-한태선 기자
#202109230100069080002094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