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자영업자 손실 최소화 염두에 둬야
2021년 09월 12일(일) 18:02
자영업자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은 외면한 채 '집합금지·영업시간 제한' 방역수칙이 또다시 연장됐기 때문이다. 자영업자들은 생존권을 주장하며 개인 방역 중심의 방역지침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최근 전국에서 자영업자들의 차량 시위가 펼쳐졌다. 광주·전남 참여자들도 시청 인근 도로에 모였다. 이들은 차량에 '자영업자 생존권 보장' 등의 현수막을 붙이고 도로를 달렸다. "정부의 방역수칙을 잘 따랐지만, 그 결과는 피와 눈물"이라는 것이 자영업자들의 입장이다. 코로나19 치사율이 상당히 낮아졌고, 고위험군의 백신 접종도 마무리 단계인데 영업 제한을 계속 이어가는 것은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외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로나19로 일상이 제한된 지 1년 반 이상이 지났다. 이에 정부도 제한됐던 일상을 단계적으로 회복하기 위한 대책을 검토 중이다. 방역과 일상을 조화시키는 새로운 방역체계로의 전환을 모색중이라고 한다. 코로나 팬데믹이 좀처럼 진정되지 않는 상황임을 고려할 때 불가피한 선택이다. 생존권을 위협받는 영세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4차 대유행은 여전하다. 광주·전남도 외국인 사업장과 학교 등에서 지역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일상을 제약에서 회복하는 쪽으로 전환하려면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방역은 더욱 철저히 시행해야 한다. 4차 대유행의 진정과 속도감 있는 백신 접종은 전제 조건이다. 강화된 거리두기 기간 동안 의미 있는 변곡점도 만들어져야 한다.

단계적 일상 회복은 필요하다. 하지만 사회 전반의 경계심이 떨어져 확산세가 가속화되면 현재 희망의 불씨마저 꺼트릴 수 있다. 정부는 더욱 굳건히 방역태세를 세우고 시민들도 개인 방역수칙을 한층 철저히 지켜야 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