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지역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엔슬파트너스 업무협약

2021년 08월 17일(화) 18:21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지난 13일 엔슬파트너스와 (예비)창업자 및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제공
[전남매일=오지현 기자]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하상용, 이하 광주혁신센터)는 엔슬파트너스(대표 정재동)와 광주 AI스타트업캠프에서 예비창업자 및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금번 협약서에는 예비창업자를 위한 ▲창업 교육프로그램 운영 ▲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부문 저변확대 ▲공동 창업사업화지원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다양한 협력 사항들이 포함됐다.

광주혁신센터는 지역 혁신창업 허브로써 예비창업패키지, 우수창업집중지원사업, G-IN스타트업JUMP, 인공지능 분야 특화사업 등 창업 전주기적인 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엔슬파트너스는 작년 지역 스타트업인‘인트플로우’에 프리시드 투자를 진행한 경험이 있는 엑셀러레이터 기관이다. 엑설러레이터 기관은 가입 초기 창업기업을 발굴해 엔젤투자, 사업공간 제공, 멘토링 등 종합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창업촉진 전문회사이자 기관을 일컫는다.

이러한 기관은 스타트업 투자를 포함 예비창업자를 위한 투자 심화교육 및 창업도약패키지 운영 등의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업을 통해 큰 시너지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엔슬파트너스 사업부문 대표를 맡고 있는 안창주 대표는 “지역의 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함으로써 창업생태계 구축에 힘을 보태겠다”며 금번 협약을 성실히 수행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하상용 센터장은 “엔슬파트너스가 함께 함으로써, 광주혁신센터가 예비창업자부터 얼리 스테이지 단계에 있는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에 한층 더 깊이와 무게감이 생겼다”며 “창업 성공율이 높은 도시 광주를 만들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지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