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브룩스 임의탈퇴 공시 요청

전자담배 세관 검사과정서 대마초 성분 검출

2021년 08월 09일(월) 18:28
[전남매일=최진화 기자] KIA 타이거즈가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를 퇴단 조치했다.

KIA는 미국으로부터 주문한 전자담배가 8일 세관 검사 과정에서 대마초 성분이 검출돼 조사를 받게 된 브룩스에 대해 9일 KBO에 임의탈퇴 공시를 요청할 방침이다.

브룩스는 인터넷으로 주문한 전자담배에서 세관 검사 과정 중 대마초 성분이 검출됐다는 내용을 지난 8일 오후 관계당국으로부터 통보를 받고 성실하게 조사 받는 중이다.

브룩스는 “한국에서는 대마초가 불법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으며 문제가 된 전자담배는 대마초 성분이 없는 것으로 알고 주문했다”며 “나의 과실로 팬과 구단, 팀원의 명예를 실추시키게 돼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KIA는 이 사실을 즉각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했다.

KIA는 “윤리헌장 선포와 함께 지속적으로 클린베이스볼 실현과 프로의식 함양에 대해 교육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구단 소속 선수가 불미스러운 일로 조사를 받고 있음에 팬 여러분들께 대단히 송구하다”며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준법의식 및 프로의식 등 클린베이스볼 교육과 윤리 교육을 더욱 세밀하고 철저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2021080901000338900010461#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