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조달청, 경영난 중기 집중 지원
2021년 08월 08일(일) 16:51
[전남매일=서미애 기자] 광주지방조달청은 코로나19 확산과 원자재 가격급등 등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다각적인 지원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광주조달청은 최근 원자재 가격 급등에 대응하기 위해 가격 상승에 따른 계약 단가 인상 신청을 접수, 이를 검토·반영해 곧바로 계약을 체결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을 펼치고 있다.

올해 말까지 연장된 기획재정부의 ‘한시적 계약특례조치’를 현장에 적극 적용하는 등 지역 중소기업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시킬 방침이다.

모든 경쟁 입찰에 대해서는 가급적 긴급입찰을 허용하기로 하고 선금·하도급 대금은 신청일로부터 5일 이내에 단축해 지급한다.

코로나19로 불가피하게 납품이행이 지체되거나 이행하지 못한 경우에는 부정당업자 제재, 지체상금 부과, 계약보증금 몰수 등 각종 제재적 조치를 면제하거나 납품기한 연장을 적극 추진한다.

김공진 광주조달청장은 “코로나19 확산과 지역 경제상황 등을 고려해 지역 중소기업들이 경영난을 극복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펼칠 방침”이라며 “공공조달이 광주.전남지역 경제 활성화와 지역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행정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미애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