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도, 올해 도시가스 소매공급비용 ‘동결’

가구당 월 230원 절감…코로나 장기화 속 물가상승 우려 등 반영

2021년 08월 05일(목) 19:02
[전남매일=길용현 기자] 전남도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높은 소비자 물가 상승률 등으로 도민의 가계부담 완화 및 생활 안정을 위해 올해 도내 도시가스 소매공급비용을 전년도 수준으로 동결했다고 5일 밝혔다.

도시가스 소매공급비용 산정용역 결과 목포·대화·전남도시가스, 해양에너지 등 도내 4개 도시가스사의 평균 소매공급비용은 신규 배관투자, 인건비 상승 등에 따라 1MJ(메가주울)당 0.0434원으로 전년 대비 2.02%의 인상 요인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남도는 이같은 인상 요인에도 불구하고 공공요금 인상에 따른 가계의 심리적 부담을 최우선으로 고려, ‘전라남도 소비자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소매공급비용을 최종 확정하고 내년 6월까지 적용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으로 도내 소비자들은 가구당 월 평균 소비량인 50㎥ 기준으로 매월 230원 가량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소매공급비용 산정용역을 통해 전남도가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선도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했다. ‘수소연료전지Ⅱ’ 요금 항목을 신설, 타지역보다 상업용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에 도시가스(LNG)를 저렴히 공급하게 된다.

도시가스 소비자 요금은 도매요금과 소매공급비용을 합산한 금액이다. 이중 총 비용의 85%에 달하는 도매요금(원료비+도매 공급비용)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이 승인하고, 도지사는 15%에 해당하는 소매 공급비용을 매년 전문 회계법인의 용역을 통해 산정한다.

김신남 전남도 에너지산업국장은 “전남 주택용 도시가스 보급률은 57%로 전국 평균 85% 보다 현저히 낮다”며 “미공급 지역을 줄이기 위해 신규 공급배관을 지속 확충하고, LPG배관망 구축사업도 늘려 도민 에너지 복지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길용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