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 학동 붕괴참사 똑같은 비극 막아야”

사고 희생자 유족단, 경찰에 탄원서·진정서 제출
재개발 비리 철저한 진상조사·책임자 처벌 촉구

2021년 08월 05일(목) 19:01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학동 4구역 철거건물 붕괴사고의 희생자 유족들이 경찰에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참사 피해 유족 3명과 이들의 법률대리인은 5일 광주경찰청을 찾아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신속한 피해 회복,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책 마련 등을 담은 3장의 탄원서와 23장 분량의 진정서를 제출했다.

유족들은 진정서를 통해 “가장 힘없는 꼬리들만 잘라내고 사고 수습이 끝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돼선 안 된다”며 원청과 재개발 조합 비리 전반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벌을 촉구했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사람이 6명 뿐이고 이 중 원청 직원 1명의 영장은 기각된 점, 광주시와 동구청도 안전 감독 의무를 소홀히 한 책임이 있음에도 동구청 공무원 1명만 불구속 입건된 점 등을 지적했다.

이들은 참사 발생 후 두 달간 온 가족이 괴로움 속에 놓인 사연을 전하며, 피해자 모두가 참사 고통을 이겨내고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국민을 기초로 하는 국가와 법이 존재함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유족대표 이진의씨는 “원청인 현대산업개발과 광주시·동구청 공무원 등 참사에 책임이 있는 이들의 처벌을 강력하게 원하는 취지에서 탄원서를 제출했다”며 “저희를 도와줄 수 있는 사건과 관련된 모든 기관에 탄원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환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