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정책 차별화 없고 폭로·인신공격 난무

이-이, 난타전 '점입가경'

2021년 08월 03일(화) 18:50
[전남매일=강병운 기자]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이 비전 정책 대결은 실종되고, 네거티브 공방으로 얼룩지면서 지역민들의 비판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적통경쟁’에서 비롯된 탄핵론과 ‘확장성’과 연계된 해묵은 지역주의 논란을 비롯해 공약이행, 재난지원금 대상, 음주운전 여부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에 따라 후보의 자질과 능력을 검증하고 지역발전에 대한 미래비전을 제시하는 정책대결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대선 후보간 네거티브 비방전이 점입가경이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달 28일 후보 6명 모두 공정경쟁, 정책경쟁을 다짐하는 ‘원팀’ 협약식을 가졌다.

하지만 건전한 정책을 통한 경쟁보다는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한 아전인수식 해명에 그치며 호남 민심잡기에만 올인 하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 5월 18일 광주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5·18민주묘지를 참배한데 이어 2개월여 만인 지난달 24일과 25일 광주를 방문했다. 이 지사가 개인 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9일 전남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둘러봤고 14일과 15일 다시 전남을 방문했다. 이어 16일 광주를 방문한데 이어 18일 전남, 26일과 27일 다시 광주에서 민심잡기에 나섰다. 대부분의 일정을 광주·전남에 할애했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영·호남 지역주의 논쟁까지 거론하며 ‘금도’를 넘었다는 당 안팎의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이들이 호남에 공을 들이는 데는 이유가 있다.

호남의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수는 광주 4만6,000여명, 전남 20만여명, 전북 8만5,000여명 등 32만여명에 육박한다.

전체 민주당 권리당원 80만명 가운데 호남이 40% 이상을 차지 하고 호남에서도 전남 당원이 압도적으로 높다. 광주·전남 지역 권리당원과 일반 시·도민들의 선택이 후보 결정의 바로미터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두 후보간 상호비방과 인신공격 등 소모적 논쟁이 계속되면서 지역민들 사이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생과 동떨어진 과거나 논쟁이 여당 후보들 답지 않다는 지적이다.

광주·전남에는 현안이 산적해 있다. 최대 현안인 군 공항 이전 문제를 비롯 광주형일자리 성공을 위한 경차지원 확대, AI 특별법 제정, AI 반도체 상용화 테스트베드 구축, 전남의과대학 설립, 흑산공항 연내착공 지원, 초강력 레이저센터 건립, 전라선 고속철도 건설 등 수두룩하다.

특히 광주·전남의 미래먹거리를 위해 대선공약과 연계하는 등 후보들을 통한 차별화된 정책을 유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 과정에서 후보들과 지역의원들 간 유기적인 협조 체제가 중요하다. 그러나 지역의원들이 각 후보 캠프로 사분오열돼 조직 및 세불리기에 동원 되면서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공정의 가치에 목말라 하는 2030세대를 비롯해 대부분의 시·도민이 과거 지향적인 탄핵론과 해묵은 지역주의 등 소모적인 논쟁에 관심이 없다”면서 “미래지향적이고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정책대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서울=강병운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