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기생충·방탄소년단 콘서트 파리에서 가상현실로 만나다

‘한국 : 입체적 상상’전시 성황리 오픈
유네스코 전시 소개 트윗 총 6만 6천 리트윗

2021년 07월 07일(수) 12:28
문화체육관광부는 유네스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지난 6일(현지 시각)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방탄소년단의 콘서트 등 한류를 대표하는 콘텐츠를 융·복합 실감 콘텐츠로 즐길 수 있는 ‘한국 : 입체적 상상’ 전시를 성공적으로 개막했다.

이번 전시는 국제연합이 올해를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국제 창의경제의 해’로 지정한 것을 기념하고 코로나19 이후 펼쳐질 미래에 대한 한국의 상상력을 세계인들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봉준호 감독 “영화에서는 느낄 수 없는 완전 새로운 체험”

이번 행사에서는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소울 원’ 공연 무대를 3면이 LED로 된 큐브공간 속에서 실감 콘텐츠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가상현실기기를 통한 360도 실감 영상으로도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이와 함께 영화 ‘기생충’은 몰입감을 극대화하는 음악과 함께 박 사장 저택의 거실과 지하공간, 기택의 반지하 집 등 영화의 주요 배경 속으로 실제 들어간 것 같은 체험을 할 수 있는 가상현실 콘텐츠로 재탄생했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 6월 시사회를 통해 ‘기생충’ 실감 콘텐츠를 체험한 후 “영화에서는 느낄 수 없는 완전 새로운 체험이었다”라고 극찬했다. 함께 참석한 한진원 작가는 “우리가 지난 2018년의 봄?여름을 불태웠던 현지 촬영장소와 제작 세트를 다시 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뜨거운 경험”이라고 말했다. 이번 콘텐츠의 제작을 맡은 바른손이앤에이 자회사 이브이알 스튜디오의 구범석 감독 또한 원작 제작진들의 찬사에 감사를 표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영화 ‘기생충’과 방탄소년단 콘서트의 실감 콘텐츠 외에도 ▲한국의 역사기록을 살펴볼 수 있는 국립중앙박물관의 ‘왕의 행차, 백성과 함께하다’ ▲자연을 실감 나게 느낄 수 있는 디스트릭트의 ‘플라워’, ‘웨이브’, ‘비치’ ▲가상현실 영화, 비브스튜디오스의 ‘더 브레이브 뉴 월드’ ▲한글을 매체예술로 표현한 태싯그룹의 ‘모르스 쿵쿵’ ▲ 객과 가상현실 콘텐츠로 교감하는 한국예술종합학교의 ‘허수아비’▲방탄소년단의 안무를 재해석한 강이연의 ‘비욘드 더 신’등 한국 기업의 기술력과 예술가의 상상력을 함께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유네스코와 한류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한국 실감 콘텐츠의 저력

지난 6일 열린 파리 현지 개막 환영회에는 에르네스토 오토네 문화부문 사무총장보, 마튜 괴벨 홍보국장과 김동기 유네스코 한국대표부 대사를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태국 대사 등 유네스코 사무국 고위직들과 외교사절, 또 세계적인 미디어 아티스트 모리스 베나윤과 프레드릭 세방 프랑스 문화부 국제국장 등 문화계 인사가 대거 참석했다.

에르네스토 오토네 문화부문 사무총장보는 “K-POP과 한국 영화 등 한국 대중문화의 세계적인 성공은 대한민국 정부의 실감콘텐츠 산업의 정책 성과를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한국 실감콘텐츠의 우수성에 대한 찬사를 쏟아냈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사전 홍보 기간부터 전 세계 한류 팬들의 폭발적인 기대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지난 6월 8일, 유네스코가 이번 전시를 소개한 트윗이 방탄소년단의 리트윗에 힘입어 6만 6,000 건 이상 리트윗을 기록했다. 이는 유네스코 누리소통망 역사상 최대 리트윗이 됐다. 사전 홍보 영상 조회 수는 총 85만 건을 달성하고, 실시간 댓글에는 ‘파리에 갈 수 있는 사람들이 부럽다’, ‘기생충과 방탄소년단(BTS)이라니, 최고 중의 최고다‘ 등의 반응이 연이었다. 총 2차에 나눠 진행한 전시 입장권 판매는 예약 시작 즉시 매진을 기록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이번 전시를 방문하고자 하는 세계 한류 팬들의 뜨거운 열기를 체감할 수 있었다.



◇16일부터 전 세계 어디서든 볼 수 있는 온라인 전시관 개관

파리 유네스코 본부의 첫 일반인 입장 전시로도 의미가 있는 이번 전시는 오는 16일(현지 시각)까지 열린다. 같은 달 21일(현지 시각)부터는 주프랑스 파리한국문화원에서 ‘기생충’ 등 일부 실감 콘텐츠를 3주 동안 전시한다. 아울러 16일부터는 온라인 전시관(www.cubicallyimagined.kr)을 개관해 전 세계 언제 어디서든 관람할 수 있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이번 실감 콘텐츠 전시로 해외 팬들이 몰입감 있는 한류 콘텐츠를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속적인 한류 확산에 힘쓰겠다”라며 “이번 전시는 우리 콘텐츠 기업의 기술과 역량을 세계에 보여주는 자리서 앞으로 콘텐츠 산업의 해외 진출이 더욱 활발해질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우성진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